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교제/경건

  • 교제
    • 공지사항
    • 교우동정
    • 경조위원회
    • 교우사업체
    • 지구별게시판
    • 자유게시판
    • 우리교회자랑
    • 교회앨범
    • 교회뉴스
  • 경건
    • 중보기도
    • 어머니기도회
    • 신앙상담
  • 아기학교

한밭게시판

HOME Home > 교제/경건 > 교제 > 한밭게시판

주일저녁(예수쟁이)예배찬양 콘티
Name : 김은수 | Date : 2020.04.30 18:20 | Views : 304


                          주일 저녁 예배 찬양 콘티


                                사도신경 (G)


                        빈들의 마른 풀 같이 (G-A)


                         허무한 시절 지날때  (A)


                      전능하신 나의주 하나님 (A)


              나는 기도를 쉬는 죄를 범치 않으리 (A)



                        ( 위대한 성령의 능력 )


   1900년도에 중국에서 의화단이라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을 통해서 많은 선교사들이 핍박을 받고 죽어갔습니다.


  중국의 여기 저기서 선교사들이 죽임을 당하며 산속으로 쫒기고


  이 사람 저 사람 집으로 피신하는 고통과 박해를 경험 하면서


  지치다 못한 글로버라는 선교사의 부인이 어느 날 하나님을


  원망하기 시작 했습니다.


  "하나님 정말 살아 계십니까"? 나는 이제 하나님을 저주 할수 밖에


  없습니다.


  나는 내가 당하는 고통의 모든 한계를 지나갔습니다.


  동굴에 숨어있던 다른 선교사들과 가족들은 글로버 부인의 이런


  불평을 듣자 얼마나 기운이 떨어 졌겠습니까"?


  그러나 그 옆에 게이트라는 유명한 선교사 한 분이 계셨습니다.


  이 선교사는 글로버 부인의 불펑이 끝나자 손을 들고 하나님을


  찬양 하기 시작 했습니다.


  "주님을 찬양 합니다.우리가 알지 못하는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놀라운 하나님의 계획이 있기 때문에 이 고통을 주시는 줄을


  믿기에 제가 하나님을 찬양 합니다".


  진심으로 믿었던 선교사는 하나님을 찬양하기 시작 했습니다.


  그런데 이 찬양이 이상스럽게 선교사들을 핍박하던 순교의


 행진을 그 순간 멈추게 하고 다시 중국땅에 놀라운 하나님의


 부흥을 가져오게 만드는 역사적인 계기가 되었다는 증언이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이 저녁 메마른 심령에 성령의 봄비를 사모하며 위대한 성령님의


 능력을 누리며 찬양 하는 성령 충만의 예배 되시길 찬양 합니다.

IP : 116.126.122.***
QRcode
%s1 / %s2
 
Category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No File Subject Name Date Views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07 1,380
blank 쪽지발송조성명 2020.06.23 147
blank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04.08 80,061
2718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10 7
2717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7.09 45
2716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09 1,722
2715 hwp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09 140
2714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7.08 48
2713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04 65
2712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7.03 2,430
2711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7.02 79
2710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7.01 71
2709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6.27 53
270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6.25 109
270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6.24 101
2706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20.06.20 118
2705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6.18 130
2704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6.18 117
2703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6.11 175
2702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6.10 136
2701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6.04 176
2700 hwp 쪽지발송김영백 2020.06.04 121
2699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20.05.28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