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교제/경건

  • 교제
    • 공지사항
    • 교우동정
    • 경조위원회
    • 교우사업체
    • 지구별게시판
    • 자유게시판
    • 우리교회자랑
    • 교회앨범
    • 교회뉴스
  • 경건
    • 중보기도
    • 어머니기도회
    • 신앙상담
  • 아기학교

한밭게시판

HOME Home > 교제/경건 > 교제 > 한밭게시판

주일저녁(예수쟁이)예배찬양 콘티
이름 : 김은수 | 작성일 : 2018.08.09 14:42 | 조회수 : 84


                             주일저녁 예배찬양 콘티


                             사도신경 (E)


                             내 영이 주를 찬양 합니다 (E)


                             존귀 오 존귀하신주 (E)


                              생명 주께 있네 (G)


                              다와서 찬양해 (G)


                              세상의 유혹 시험이 (G-A)


            지난주엔 사랑하는 엄마하고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막내아들이 엄마하고의 전화 내용은 여전히 저는 엄마한테

        애기 일 뿐 입니다. 날씨가 유난히 더워 걱정되서 안부차 전화

        드렸다가 기도하고 있니~부터 시작해서 새벽기도는 잘 나가니~

        물어 보시고 하십니다.

        부흥회" 소리 했다가 또 한소리 하십니다~당신 젊으셨을땐

        부흥회 한다고 하면 한달전부터 밥맛이 좋았다고 부터 시작해서

        줄줄줄늘어 놓으십니다.

        그만큼 성령의 바람이 강력하게 역사하셨다는 거지요

        전화 통화후 지금까지 내 가슴속 깊이 남아있는 말씀이 있습니다.

        "은수야"~기도는 물마시듯이 하는거여"~

        엄마 나는 물잘안마셔"~ㅎㅎ

        농담으로 맞장구 쳤지만 자꾸 생각납니다.

        믿음의 선배들만큼 열정,사모함,기도를 할수는 없습니다.

        환경이 좋고 교회보다 재밌는곳이 세상엔 많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의 사랑은 변함없으셔서 기다리고

        계십니다.

        세상의 유혹을 이기고 예수님을 찬양하길 원하십니다.

        모든것 버리고 살아계신 예수님을 찬양하는 져녁예배 되시길

        축복합니다.

IP : 172.17.0.***
QRcode
%s1 / %s2
 
카테고리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04.08 15,107
2509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8.16 46
2508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8.15 7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8.09 85
2506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8.08 103
2505 blank 쪽지발송황성민 2018.08.07 67
250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8.02 82
2503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8.01 115
2502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7.27 125
2501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7.25 136
250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7.19 144
2499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7.19 153
249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7.12 141
249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7.11 183
2496 jpg 쪽지발송이상민 2018.07.11 143
2495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7.05 138
2494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7.04 158
2493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18.06.30 138
2492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6.28 140
2491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6.27 167
249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6.21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