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교제/경건

  • 교제
    • 공지사항
    • 교우동정
    • 경조위원회
    • 교우사업체
    • 지구별게시판
    • 자유게시판
    • 우리교회자랑
    • 교회앨범
    • 교회뉴스
  • 경건
    • 중보기도
    • 어머니기도회
    • 신앙상담
  • 아기학교

한밭게시판

HOME Home > 교제/경건 > 교제 > 한밭게시판

열린예배찬양콘티(180513)
이름 : 김영백 | 작성일 : 2018.05.09 23:24 | 조회수 : 145

금주(2018년 5월 13일)의 찬양콘티를 올립니다.
 
예수 더 알기 원하네(Ab major)
주님의 마음을 본받는 자(A major)
교회여 일어나라(A major)
예배자(A major)
사도신경
거룩 거룩 거룩 전능하신 주님(D major)


시간이 흘러서 세월이 됩니다. 당장 흐르는 시간은 새털처럼 가볍게 느껴지지만 시간이 쌓인 세월의 무게는 천하장사라도 감당할 수 없는 무게가 됩니다. 남는 게 시간이라고 큰 소리 치는 치기 어린 젊음에게도 가는 세월이 안타까워서 그 세월을 붙잡았으면 하는 시절이 오게 되어 있습니다. 5월은 우리에게 지난날을 돌아보기도 하고 우리의 앞날도 미리 생각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근로자의 날로 시작해서 어린이날을 지나자마자 어버이날을 맞이하고 얼마 지나면 스승의 날을 맞이하고 부부의 날도(잘 알지 못하지만)있고... 나부터 시작해서 주변의 가족들과 나의 오늘을 만들어준 고마운 사람들을 한 번씩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적잖은 경제적인 부담을 주기도 하지만...


이렇게 5월을 지내고 6월을 맞이하다 보면 어느 새 한 해의 반이 훌쩍 지나가 버릴 것입니다. 아껴 쓰고 아껴 써도 부족한 것이 시간인데 우리는 너무 아낌없이 시간을 쓰고 있는 듯합니다. 그 무엇으로도 바꿀 수 없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현재인데 우리는 너무 당연하게 여기는 듯합니다. 한번 지나고 나면 절대로 다시 돌이킬 수 없는 것이 오늘인데 우리는 너무 편하게 대하는 듯합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도 시간은 흘러서 세월은 가고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귀히 여기고 시간을 아껴 쓰며 오늘을 살아야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시간을 아껴서 우리의 삶을 이루고 있는 가족들과 이웃들과 친구들과 동료들을 사랑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살기 원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쓰는 돈은 결코 아깝지 않습니다. 그러니 사랑하는 사람을 위하여, 사랑해야 하는 사람을 위하여 우리의 돈으로 살 수 없는 귀한 시간을 쓰면 더욱 좋겠습니다.


함께 하는 시간, 눈을 마주치고 얘기를 들어주는 시간, 손을 잡고 등을 두드려 주는 시간, 손을 들고 미소를 지으며 감사를 표하는 시간, 엄지를 세우고 손을 치켜 올리며 그저 최고라고 힘을 실어주는 시간, 말없이 곁에 앉아 같은 편이 되어주는 시간, 그저 짧은 시간이라도 그렇게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시간이 값진 시간, 귀한 시간이 될 것입니다. 이왕에 붙잡을 수 없는 시간을 사랑과 감사와 격려와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그런 시간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5월을 보내며 주변 사람들을 위하여 그렇게 우리의 시간을 쓰는 습관이 만들면 어떨까요...

IP : 119.203.40.***
QRcode
첨부파일
%s1 / %s2
 
카테고리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04.08 15,107
2481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5.24 48
2480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5.23 81
2479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5.17 73
2478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5.16 101
2477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18.05.15 74
247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5.10 111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5.09 146
247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5.03 142
2473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5.03 161
2472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4.26 193
2471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4.26 166
247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4.19 236
2469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4.19 270
246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4.12 253
246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4.11 324
246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4.05 284
2465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4.05 330
2464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3.28 334
2463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8.03.22 380
2462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8.03.21 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