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교제/경건

  • 교제
    • 공지사항
    • 교우동정
    • 경조위원회
    • 교우사업체
    • 지구별게시판
    • 자유게시판
    • 우리교회자랑
    • 교회앨범
    • 교회뉴스
  • 경건
    • 중보기도
    • 어머니기도회
    • 신앙상담
  • 아기학교

한밭게시판

HOME Home > 교제/경건 > 교제 > 한밭게시판

열린예배찬양콘티(171008)
이름 : 김영백 | 작성일 : 2017.10.04 23:53 | 조회수 : 166

금주(2017년 10월 8일)의 찬양콘티를 올립니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Ab major)
여호와께 돌아가자(Ab major)
임재(Bb major)
사도신경
찬양 성부 성자 성령(G major)


주께서 내 마음에 두신 기쁨은 그들의 곡식과 새 포도주가 풍성할 때보다 더하니이다.
내가 평안히 눕고 자기도 하리니 나를 안전히 살게 하시는 이는
오직 여호와이시니이다.
(시편 4:7~8)


시편 4편은 다윗의 시(詩)이자 기도입니다. 이 시편을 기록할 당시 다윗은 사랑하는 아들 압살롬의 반역으로 맨발로 울면서 피난을 가야만 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윗은 고백하기를 하나님께서 그를 비웃는 사람들이 햇곡식과 새 포도주의 풍성함으로 기뻐하고 즐거워할 때 보다 더한 기쁨을 그의 마음에 이미 두셨다고 고백합니다. 다윗은 그가 누리고 있던 모든 것을 포기하고 아무것도 없이 맨발로 도망해야만 했던 그런 상황입니다. 그러니 햇곡식이나 새 포도주로 인한 기쁨은 결코 누리지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렇지만 다윗의 마음에는 하나님이 두신 기쁨이 있는데, 그 기쁨은 세상의 사람들이 그들이 원하는 것을 풍성히 얻었을 때 누리는 기쁨보다 더하다고 고백합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그 누구에게도 그 기쁨은 빼앗기지 않는다고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그가 그런 상황 속에서도 평안히 눕고 잠을 잘 수 있는 것도, 그가 안전히 살 수 있는 것도 모두 하나님이 은혜요 보호하심이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금주에는 거의 일주일 내내 추석연휴를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 속담에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는 말이 있듯이 추석은 우리에게 풍요로움과 넉넉함을 선물해 주는 명절입니다. 특별히 금년에는 긴 연휴로 시간의 넉넉함도 누리고 있습니다. 시편에 기록한 말씀처럼 곡식과 새 포도주가 풍성한 바로 그 때로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다윗처럼 ‘추석이 주는 넉넉함과 풍성함으로 인한 기쁨보다 하나님께서 우리 마음에 두신 기쁨이 더합니다!’ 라는 고백이 우리에게 살아 있기를 소망합니다. 또한 우리가 평안히 눕고 잠을 잘 수 있는 것도, 안전히 살 수 있는 것도 모두 하나님의 은혜임을 잊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추석 명절을 지내면서 하나님께서 우리 마음에 두신 기쁨을 다시금 확인하고, 우리의 삶을 평안하고 안전하게 지키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는 시간으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IP : 125.181.70.***
QRcode
첨부파일
%s1 / %s2
 
카테고리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쪽지발송이상민 2017.06.02 2
blank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04.08 3,644
241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10.19 91
241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10.19 51
2415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10.12 118
2414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10.12 145
2413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10.05 130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10.04 167
2411 jpg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10.01 207
241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9.28 153
2409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9.27 160
240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9.21 144
240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9.21 172
240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9.14 155
2405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9.13 192
240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9.07 204
2403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9.06 247
2402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31 223
2401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8.31 240
240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24 246
2399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8.23 253
239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17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