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교제/경건

  • 교제
    • 공지사항
    • 교우동정
    • 경조위원회
    • 교우사업체
    • 지구별게시판
    • 자유게시판
    • 우리교회자랑
    • 교회앨범
    • 교회뉴스
  • 경건
    • 중보기도
    • 어머니기도회
    • 신앙상담
  • 아기학교

한밭게시판

HOME Home > 교제/경건 > 교제 > 한밭게시판

열린예배찬양콘티(170813)
이름 : 김영백 | 작성일 : 2017.08.09 23:47 | 조회수 : 108

금주(2017년 8월 13일)의 찬양콘티를 올립니다.


너 근심 걱정 말아라(Bb major)
하나님이시여(Bb major)
아무것도 두려워 말라(C major)
하나님 한 번도 나를(C major)
영광 영광 할렐루야(C major)
사도신경
찬양 성부 성자 성령(G major)


에클레시아[ecclesia]를 교회용어사전에서 찾아보면 ‘문자적으로는 '밖으로 불러 모으다'는 뜻으로, 죄악 세상에서 불러 모아진 성별(聖別)된 자들의 모임, 곧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는 성도의 모임을 가리킨다. 즉 거룩한 신앙 공동체로서의 '교회'를 의미합니다.’로 나옵니다. 그러므로 교회를 구성하고 있는 멤버들은 세상과 구별된, 거룩하게 구별된 사람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교회의 구성원들을 스스로 성도(聖徒)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거룩한(聖) 사람 또는 사람들(徒)이라는 뜻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분명히 세상 가운데 있으되 세상에 속하지 않은, 성경적 가치관과 삶의 기준을 따라 거룩하게 살아가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과연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교회의 구성원들은 이처럼 스스로를 규정한 이름, 성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구별된 삶을 살고 있는지 자신이 없습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이나 지금도 아주 박해가 심한 지역에서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은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모든 안락한 삶을 포기하기도 하고 단 한 번의 예배에 목숨을 걸기도 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아마도 성경에서 얘기하는 세상이 감당할 수 없는 믿음의 사람들일 것입니다. 과거 이라크에서 철권통치를 했던 후세인 대통령은 그를 최측근에서 지키는 경호원으로 기독교인들을 세웠다고 합니다. 이슬람 국가의 최고 통치자가 자신을 지키는 경호원으로 무술림을 믿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이슬람 국가에서 크리스천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그의 신앙으로 인하여 언제 어떻게 목숨을 내놓아야 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도 그 신앙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결단이 있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적어도 그런 신앙의 결단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이겠지요. 또한 크리스천들의 삶의 열매가 분명히 남다른 것을 보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전해지는 얘기에 의하면 성경에 나오는 바사(페르시아)국의 고레스 왕이 인재를 등용할 때 중요하게 여겼던 기준 중의 하나로 신앙심이 아주 돈독한 사람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신앙심이 돈독한 사람은 자기 절제를 잘하고 도덕적 윤리 기준도 다른 사람에 비하여 아주 높기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지금의 기독교인들은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목숨을 거는 결단도, 세상 사람들과 다른 더 높은 도덕적 윤리 기준도 절제심도 없어 보입니다. 하나님께서 나의 기도를 들어 주시고 언제나 내 편이 되어 주신다는 믿음(?)은 좋아 하는데 정작 하나님 편에 서서 하늘 소망을 품고 참고 인내하며 이미 하나님께 받은 사랑으로 희생하고 헌신하며 세상을 섬기고 품으려고 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세상을 정죄하기 위하여 스스로를 구별하는 것에는 익숙한데, 정작 구별된 거룩한 삶을 통하여 세상을 변화시키려는 노력도 결단도 없이 세상에서의 성공을 위하여 신앙과 하나님을 이용하려고만 하고 있지는 않은지... 남들과 다르다는 것은 자부심이 될 수도 있지만 적잖은 부러움과 시기, 때에 따라서는 적대적인 시선과 처우로 인한 부담도 감수해야만 합니다. 이미 우리는 그런 삶을 살도록 부름 받은 사람들입니다. 세상과 다름을 포기하는 순간 우리는 聖徒라는 우리의 이름을 포기하는 것입니다. 교회가 교회답게 성도가 성도답게 그렇게 거룩하게 구별된, 그러나 세상의 한 가운데서 세상을 넉넉히 품을 수 있는 교회로 성도로 세워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하나님의 자녀요, 성도라는 자부심으로...



IP : 125.181.70.***
QRcode
첨부파일
%s1 / %s2
 
카테고리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쪽지발송이상민 2017.06.02 2
blank 쪽지발송인터넷부 2017.04.08 3,644
239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17 54
239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8.17 99
239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10 75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8.09 109
239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8.03 82
2393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8.03 114
2392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7.28 98
2391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7.26 141
2390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7.20 152
2389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7.19 178
2388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7.13 126
2387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7.13 156
2386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7.06 183
2385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7.06 224
2384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6.29 205
2383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6.29 228
2382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6.22 248
2381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6.22 174
2380 hwp 쪽지발송김영백 2017.06.15 238
2379 blank 쪽지발송김은수 2017.06.15 187